서울
경기·인천
경상
전라
충청·대전
강남본점
강동
노원
마포
목동
보라매
서울중구
서초
성북
송파문정
은평
광명
김포
남양주
동탄
부천상동
분당
수원
용인수지
의정부
인천논현
인천주안
일산
평촌
평택
하남
안산
구미
대구달서
대구중구
부산연제
부산해운대
울산
창원
포항
광주상무
광주수완
목포
전주
순천
대전둔산
대전중구
세종
천안
청주
고객님의 브라우저에서는 허그맘이 정상 동작하지 않습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 업데이트, 크롬 또는 파이어폭스 브라우저를 설치하세요.
  • 심리상담센터 허그인, 부부상담 프로그램 확대 런칭
  • 허그맘
  • 2017-06-27

심리상담센터 허그인, 부부상담 프로그램 확대 런칭

인터넷 마케팅팀 cskim@dt.co.kr | 입력: 2017-06-27 17:20



부부관계는 지구상 그 어떤 관계보다 사랑으로 맺어진 친밀한 관계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사랑으로 맺어진 부부라 할지라도 싸우지 않고 평생을 살아간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싸우지 않고 평생을 살아간다는 것이 꼭 바람직한 것만도 아니다. 

연애 할 때만 해도 서로 양보하고 배려했지만 결혼 생활은 현실이며 예상하지 못한 문제로 가득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과정 속에서 갈등은 필연적이고 결국 참다못해 이혼을 선택하는 경우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 물론 아내와 남편의 생각이 매번 같을 수는 없다. 

부부갈등의 원인으로는 사소한 의견 차이, 육아문제, 배우자 가족의 문제, 경제적 문제 등 매우 다양하고 똑같은 상황이라도 부부는 서로 다른 개념을 가질 수 있기 때문에 상호작용 과정에서도 갈등은 생기기 마련이다.  

가장 흔한 갈등은 기본적인 가치와 목표를 상대방이 무시하거나 반박해서 생기는 갈등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것은 갈등의 원인보다는 더 크게 갈등을 확장시키는 형태로 변화되어 부부간의 소통을 방해하기도 한다.
 
심리상담센터 허그인, 부부상담 프로그램 확대 런칭
 

예를 들면, 육아문제로 시작된 갈등이 시댁이나, 처가댁 식구의 부정적인 표현으로 확장되는 것을 들 수 있다. 이렇게 되면 갈등을 해결하는데 집중하지 못하고 갈등은 다양한 형태로 왜곡되어 심할 경우 가족 해체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에 심리상담센터 허그인에서는 부부간에서 발생하는 문제상황에 맞는 부부상담 프로그램을 런칭했다고 한다.  

센터 관계자는 "작년 상반기 부부상담 상담 건수가 1,500여건에 그쳤지만 2017년 상반기에는 부부문제로 방문한 내담자 비율이 3,600여 건이 될 정도로 부부상담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며 "부부갈등의 원인은 다양하다. 하지만 부부갈등에 적극적인 대처와 다양한 방법을 찾아 대화를 통해 조율해나가는 부부에게는 갈등 해결을 통한 긍정적인 변화가 찾아오기 마련이다"고 말했다. 

허그인에서는 부부갈등이 일어난 근본적인 원인을 찾고 부부 공통의 문제뿐만 아니라 부부 개인이 가지고 있는 심리적 부분을 함께 케어 할 수 있는 다양한 부부상담 프로그램 구성을 통해서 결혼 관계에 대한 새로운 평가가 이루어지면서 성숙된 모습으로 변화되어 갈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부부상담 프로그램은 부부문제로 인해 상담을 받고 싶으나 답을 찾지 못해 혼자 방문이 필요한 경우를 위한 '반쪽 부부상담', 사소한 문제로 갈등이 많은 부부가 하루에 서로에 마음을 알아볼 수 있는 '커플, 부부 원데이 검사' 와 함께 부부관계를 5주 동안 점검하고 이야기 할 수 있는 '사랑과 전쟁-5주 패키지'를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관계자는 "부부갈등이 없는 것이 건강한 것이 아니라 갈등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해결하느냐 하는 것이 부부관계의 성장과 유지에서 중요한 과제라고 할 수 있다" 며 "결혼만족도가 높은 부부와 낮은 부부를 서로 비교해보면 갈등의 존재 여부 보다는 갈등대처 방법에 따라서 결혼만족도가 차이가 나고 있기에 부부가 함께 문제를 해결하기 어려운 경우 심리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대화, 인정, 조율을 통해 함께 성장해나가는 방법을 찾는 노력도 부부갈등을 극복하는 좋은 방법이다" 고 조언했다. 

한편 심리상담센터 허그인 부부상담 프로그램과 관련된 보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확인할 수 있다. 

cskim@dt.co.kr 

출처: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7062702109923811023&ref=naver
글 등록 시 입력한 글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취소
비밀번호가 틀렸습니다. 다시 한번 입력해주세요.
홈페이지 이용약관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