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경기·인천
경상
전라
충청·대전
강남본점
강동
강서
노원
마포
목동
보라매
서울중구
서초
성북
송파문정
은평
광명
김포
남양주
동탄
부천상동
분당
수원
용인수지
의정부
인천논현
인천주안
일산
평촌
평택
하남
안산
구미
대구달서
대구중구
부산연제
부산해운대
울산
창원
포항
광주상무
광주수완
목포
전주
순천
대전둔산
대전중구
세종
천안
청주
고객님의 브라우저에서는 허그맘이 정상 동작하지 않습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 업데이트, 크롬 또는 파이어폭스 브라우저를 설치하세요.
Q. 36개월 된 아이가 아직도 대변을 못 가려요. 어떡하죠?







Q. 36개월 된 아이가 아직도 대변을 못 가려요. 어떡하죠?


A. 대체로 아이들은 18개월 도달해야 괄약근을 자율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 따라서 18개월 이상부터 배변훈련을 시작한다.

성인 입장에서 배변 행위는 어려운 기술이 아니다. 하지만 처음하는 아이들 입장에서는 굉장히 어려운 일이고, 몸에서 무언가 상실된다는 느낌도 받는다. 따라서 배변행위 자체에 대해서 자연스럽고 흥미 있는 활동이라고 생각하게 만들어줄 필요가 있다. 부모가 너무 재촉하거나 야단을 치면 아이는 배변에 대한 부담감이 더 커질 수밖에 없다.

배변이 조금 늦더라도 재촉할 필요는 없고, 늦어진다고 판단되면 배변을 하려는 시도에도 충분히 칭찬을 해주자. 행동 직전의 아주 작은 시도라도 큰 칭찬을 해주면 그 다음 단계로 넘어가 자율적인 배변행동까지 도달할 수 있다. 부모는 배변이 늦어 걱정이라는 마음보다는 격려로 아이를 이끌어 줘야 한다.


 
글 등록 시 입력한 글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취소
비밀번호가 틀렸습니다. 다시 한번 입력해주세요.
홈페이지 이용약관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